스토리

클럽뉴스

첫화면으로> 스토리> 클럽뉴스

[리뷰] 대구FC, 서울에 1대2 패배


 

세징야 추격골에도 불구...박주영, 박동진에게 실점 

 

대구FC2() 오후 8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4라운드 경기에서 세징야의 추격골에도 불구하고 12로 패배했다.

 

이날 대구는 3-4-3으로 경기에 나섰다. 김대원, 박기동, 세징야가 공격편대를 구성했고, 황순민, 정승원, 한희훈, 김준엽이 미드필더, 박병현, 김우석, 정태욱이 수비수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연패탈출을 위해 승점 3점이 절실한 두 팀의 경기는 예상대로 초반부터 치열했다. 첫 득점은 서울에서 나왔다. 전반 2분 정원진의 힐패스를 받은 박주영이 골문으로 쇄도하며 슈팅을 시도해 득점으로 연결했다.

 

대구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8분 황순민의 스로인을 받은 김대원이 쇄도하며 각도가 없는 상황에서 곧바로 슈팅했지만, 골문 위로 벗어났다. 서울은 조영욱의 부상으로 이른 시간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전반 11분 조영욱을 대신해 박동진이 교체 출전했다.

 

전반 15분 고광민의 핸드볼 파울로 대구가 PK를 얻어냈다. 세징야가 키커로 나서 정면을 향해 강하게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상훈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세징야가 올려준 코너킥을 정태욱이 헤더로 연결시켰지만, 골대 옆을 향했다. 이후 몇 차례 기회도 골키퍼 선방에 무산된 채 전반을 01로 마쳤다.

 

대구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히우두를 투입해 동점골을 노렸지만, 서울의 날카로운 공격에 이렇다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후반 14분 서울에게 추가 골을 내줬다. 우측 측면에서 고요한의 올려준 크로스를 맞은편에서 쇄도하던 박동진이 헤더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퇴장 불운까지 겹쳤다. 후반 17분 김우석의 박주영의 돌파를 끊는 과정에서 경고를 받았고, 경고 누적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서울도 후반 24분 히우두가 서울 진영을 향해 돌파하는 상황에서 고광민이 깊은 태클을 시도해 레드카드를 받았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대구는 한희훈을 빼고 박한빈을 투입하는 등 변화를 줬다.

 

결국 해결사는 세징야였다. 후반 32분 대구의 역습 상황에서 히우두의 롱패스를 받은 박기동이 뒤쪽의 세징야에게 패스했고, 세징야가 깔끔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서울의 골망을 흔들었다.

 

추격골 이후 대구가 매섭게 공격을 시도했다. 황순민과 세징야가 잇달아 슈팅을 시도했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대구는 추가 시간이 주어진 가운데 마지막까지 골을 위해 힘을 쏟았으나 추가 득점 없이 12로 경기를 끝마쳤다.

 

아쉬운 패배를 기록한 대구는 오는 11() 오후 730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R 원정경기를 치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