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클럽뉴스

첫화면으로> 스토리> 클럽뉴스

[프리뷰] ‘창단 첫 파이널A’대구FC, 리그 3위로 목표 상향 조정



6() 성남 원정에서 9경기 연속 무패행진 도전!

성남전 승리로승점 4점차리그 3위 추격

 

창단 첫 파이널A 진출을 확정 지은 대구FC가 리그 3위를 노린다. 대구는 오는 6()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지난 28() 제주전에서 무승부로 승점 1점을 추가한 대구는 32라운드까지 승점 47점을 쌓아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파이널A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제 대구의 목표는 ACL 진출권 획득이다. ACL 진출권이 걸린 리그 1~3(3위 플레이오프) 중 특히 3위 서울과의 승점 차가 단 4점에 불과하다. 대구는 이번 성남전과 파이널 라운드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쌓아 3위 자리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35무로 최근 8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온 대구는 이번 경기에서도 승점 3점을 노린다. 승점 쌓기를 위해 공격의 핵심 대세가 트리오(세징야, 에드가, 김대원)를 비롯해 박기동, 정승원 등 최정예로 선발명단을 꾸릴 것으로 보인다. 박기동은 제주전 후반 조커로 투입돼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린 있고, 정승원은 활발한 움직임을 바탕으로 추격골까지 기록해 이날 팀의 창단 파이널A 진출 확정에 큰 기여를 했다.

 

상대 성남은 힘겨운 중위권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6경기 성적은 123패다. 4경기 무승 이후 31라운드 강원에 10 승리를 거두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지만, 바로 이어진 경기에서 선 울산에 01로 패했다. 올 시즌 5골을 터트린 주포에델이 지난 4월 대구를 상대로도 득점 기록한 바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공격수 이은범은 경고누적으로 이번 라운드 결장한다.

 

성남과의 통산전적에서 81019패 열세지만, 최근 8경기에서는 44무로 패한 적이 없다. 올 시즌 맞대결에서도 11무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대구가 지금의 기세를 앞세워 성남을 누르고 3위 서울을 추격할 수 있을 지 팬들의 관심이 모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