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클럽뉴스

첫화면으로> 스토리> 클럽뉴스

[리뷰]대구FC, 포항과 0대0 무승부


 

세징야 결장 공백... 유효슈팅 2개에 그쳐 

 

대구FC 26() 오후 2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5라운드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세징야가 경고누적으로 빠진 대구는 공격진 구성에 변화를 줬다. 에드가와 박기동이 최전방에서 투톱으로 짝을 이뤘고, 신창무가 2선에 위치해 둘을 지원했다. 김동진, 김선민, 류재문, 정승원은 미드필더, 김우석, 정태욱, 박병현은 수비수로 이름을 올렸다. 조현우는 대구 골문을 지켰다.

 

전반 초반 양팀이 중원에서 치열하게 맞붙으면서 골문 근처에서 위협적인 장면은 나오지 않았다. 전반 8분 완델손이 팔로세비치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이날 경기 첫 슈팅을 만들어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대구는 역습과 세트피스를 통해 득점을 노렸다. 신창무가 빠른 발을 활용해 역습을 이끌었지만, 슈팅 기회까지 만들지는 못했다. 전반 19분에는 신창무의 프리킥을 받아 시도한 정태욱의 헤더는 골대를 넘겼다.

 

양팀이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한 채 전반이 막바지로 흘렀다. 전반 43분 경기에 변수가 생겼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김동진이 공중볼을 잡는 과정에서 이상기가 달려들면서 크게 부딪혔고, VAR 판독 끝에 이상기에게 레드카드가 주어졌다.

 

대구는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황순민과 김대원을 투입하면서 선제골을 노렸다.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인 포항도 이광혁, 김용환을 투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후반 들어 대구의 공격이 활기를 띠었다. 김대원의 가세로 공격 상황에서 속도가 증가했고, 공격수들간의 연계도 좋아졌다.

 

대구가 경기를 주도하고 포항이 역습을 시도하는 방식으로 후반전 경기가 이어졌다. 두팀 모두 몇 차례 슈팅 기회를 만들어냈지만, 골망을 흔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대구는 32분 박기동 대신 오후성을 투입하면서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33분 이번 경기 들어 가장 좋은 기회를 대구가 잡았다. 김대원이 원투패스를 주고받으면서 포항의 골문 앞까지 돌파해 들어가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이후에도 양팀은 몇 차례 서로의 골문을 노렸지만, 결국 득점없이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대구는 오는 113() 오후 6DGB대구은행파크로 전북을 불러들여 3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