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클럽뉴스

첫화면으로> 스토리> 클럽뉴스

대구FC, 2019 K리그 시상식 ‘팬 프렌들리 클럽 상’ ‘플러스 스타디움 상’ 수상 영예

 

  

플러스 스타디움상 : 전년 평균 관중 대비 가장 많은 관중 증가 

- 팬 프렌들리 클럽 상 : 가장 팬 친화적인 활동을 펼친 구단에게 주어지는 상

 

 

대구FC가 올시즌 K리그 돌풍의 팀이라는 것이 입증됐다. 지난 2() 진행된 2019 K리그 시상식에서 팬 프렌들리 클럽상’,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수상했다.

 

 

대구는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 1부 행사에서 팀 3관왕에 오른 기염을 토해냈다. 팬 프렌들리 클럽과 플러스 스타디움상, 마지막으로 공로패까지 받는 영광을 누렸다.

 

올해 문을 연 DGB대구은행파크(이하 대팍)는 대구를 축구 도시로 만들었다.대구시민운동장을 리모델링 해 축구전용구장으로 재탄생시켰으며 12000석 규모로 조성됐다.지붕이 갖춰지면서 비가 오는 날에도 관중들은 쾌적한 환경에서 축구를 볼 수 있다.구단도 다양한 이벤트와 팬서비스를 제공, 팬들을 끌어 모았다.

 

특히 경기 후 선수들이 퇴근하는 문은 팬 우선이라는 대구의 목표를 여실히 보여줬다.몰려 든 팬들에 선수들은 지친 내색 없이 일일이 사인과 사진을 함께 찍으며 다가갔다. 선수들은 물론 조광래 대표와 안드레 감독까지 가세하며 팬들의 사랑에 보답했다.그 결과 대구는 올 시즌 19번의 홈 경기 중 9번이나 팬들이 가득 차는 등 K리그 1 흥행 돌풍의 중심이 됐다.

 

자연히 지난해 대비 평균 관중 수가 비약적으로 늘었다.지난해 1경기 평균 3518명이 대구스타디움을 찾았지만 올해는 무려 평균 1734명이 대팍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지난해보다 305%가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대비 평균관중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클럽에 주어지는 플러스 스타디움상도 대구 차지가 됐다.

 

마지막으로 공로패는 권영진 시장에게 돌아갔다. 구단주인 권 시장은 대팍 조성에 조 대표와 함께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했으며 시간 날 때 마다 경기장을 찾아 시민들과 함께 응원했다.재정과 행정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것이 이날 공로패 수상으로 이어졌다.

 

 

출처 : 경북일보 김현목기자 - (http://www.kyongbuk.co.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