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클럽뉴스

첫화면으로> 스토리> 클럽뉴스

[프리뷰] ‘승점 5점’ 필요한 대구FC, 12일 울산전 승리 도전!

 


최근 5경기 14패로 무승 부진 

파이널A 진출을 위해 남은 3경기 총력전 예고 

 

대구가 승점 사냥을 위해 울산 원정에 나선다. 대구FC는 오는 12() 오후 7시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현대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경기 포항에 아쉽게 패한 대구는 현재 757패 승점 26점으로 5위에 올라있다. K리그1 정규 라운드가 3경기 남은 시점에서 파이널A 진출을 향한 중위권 팀들의 경쟁은 더욱 과열됐다. 현재 4위 포항과 승점 5점 차, 6위 강원과 승점 5점 차로, 대구는 남은 3경기에서 승점 5(12) 이상을 획득한다면 다른 팀 결과와 상관없이 파이널A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남은 경기에서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이유다.

 

후반기 반등을 위해서도 대구에게 이번 경기 승리는 중요하다. 공격진에서는 세징야가 2경기 연속 멀티 득점을 기록하면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세징야는 올 시즌 12득점 3도움 15개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고, 울산을 상대로도 2골을 터트리는 등 강한 모습이다.

 

데얀이 6득점, 에드가가 5득점으로 세징야에 이어 많은 골을 터트렸지만, 에드가의 경우 최근 경기에는 부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 다른 선수들의 득점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라운드 수비수 조진우는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상대 울산은 최근 10경기 무패행진으로 리그 1위에 올라서 있다. 주니오가 경계대상이다. 주니오는 대구를 상대로 최근 3년간 5골을 터트렸고, 올 시즌 22득점(리그 득점 1)으로 울산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울산과의 통산전적에서는 61124패로 크게 뒤진다. 하지만 대구에게 파이널A 진출을 향한 각오는 충분하기에 대구의 승리를 기대해 볼 만 하다. 대구가 이번 경기에서 울산을 잡고 부진 탈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주목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