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FA컵 결승 진출! 대구FC, 강원에 1대0 승리!



 

라마스 결승골...강원 잡고 3년 만에 FA컵 결승 진출

울산 꺾은 전남과 우승 다툼

 

대구FC27() 오후 7시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강원FC와의 2021 하나은행 FA CUP 4강 경기에서 라마스의 득점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10 승리를 거둔 대구는 울산현대를 꺾고 올라온 전남드래곤즈와 FA컵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다. 결승전 일정 및 장소는 추후 확정된다.

 

대구는 이날 3-5-2으로 경기에 나섰다. 세징야와 에드가가 공격수로 나서 강원의 골문을 노렸고, 황순민, 이진용, 라마스, 츠바사, 장성원이 미드필더로 나섰다. 골키퍼로는 최영은이 나섰, 김진혁, 김재우, 정태욱이 수비 라인을 구성했다.

 

팀은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쳤다. 전반 13분 왼쪽에서 황순민이 올린 크로스를 세징야가 가슴으로 받은 뒤 곧바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 위로 향했다. 전반 38분 대구의 역습 상황에서 황순민의 크로스를 받은 세징야가 라마스에게 볼을 내줬고,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범수의 손에 막혔다. 빠른 흐름으로 진행된 전반전은 득점 없이 00으로 마쳤다.

 

후반전에 들어간 양 팀은 팽팽한 흐름 속에 접전을 펼쳤고, 대구가 먼저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10분 츠바사를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줬다. 이후 황순민을 빼고, 안용우를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대구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14분 이근호가 쇄도하던 라마스를 향해 볼을 패스했고, 볼을 라마스가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해 강원의 골망을 갈랐다. 라마스의 시즌 첫 득점으로, 스코어는 10으로 앞서갔다.

 

분위기를 잡은 대구가 계속해서 기회를 만들어냈다. 후반 17분 강원의 파울로 대구가 PK를 획득했고, 에드가가 키커로 나서 슈팅 했으나 이범수 골키퍼의 발을 맞고 벗어났다. 한 점 뒤쳐진 강원은 서문기, 한국영을 빼고, 황문기, 김동현을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계속해서 공간을 창출하며 공격 기회를 가져온 대구는 후반 종료까지 경기를 리드했고, 결국 경기를 10으로 끝마쳤다.

 

한편, FA컵 결승 진출에 성공한 대구는 DGB대구은행파크로 돌아와 K리그1에서 오는 31() 오후 2시 제주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