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대구FC, 인천UTD에 1대3 패배


 

무고사, 문지환, 제르소에게 전반 3실점...세징야 후반 만회골

벨톨라 K리그 데뷔전

 

대구FC13() 오후 7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2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대구는 세징야, 고재현, 에드가가 전방에서 인천의 골문을 노렸고, 홍철, 박세진, 이진용, 황재원중원에서 발을 맞췄다. 조진우, 홍정운, 김진혁이 수비 라인을, 오승훈이 골키퍼로 나서 골문을 지켰다. 벤치에는 한태희, 김강산, 장성원, 케이타, 이용래, 벨톨라, 이근호가 대기했다.

 

전반 초반 양팀은 빠른 템포로 공격을 전개했다. 홈 팀 인천이 무고사와 제르소를 앞세워 거센 공격을 몰아붙였고, 대구는 세징야가 중심에서 상대의 빈 공간을 계속해서 파고들자 고재현이 한 차례 슈팅 기회를 엿봤다. 전반 22분 인천 무고사에게 득점을 허용하며 경기는 이른 시간 01이 됐다.

 

대구는 선제골 이후 주도권을 잡은 인천의 공격을 육탄 방어로 막으며 추격을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오히려 전반 31분 인천 문지환과 전반 추가시간 제르소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03으로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대구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진용을 내보내고 케이타를 들여보냈다. 고재현과 홍철이 측면에서의 전진 패스로 공격의 주도권을 가져오기 위해 노력했다. 후반 5분 황재원의 크로스를 받은 에드가가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낮게 맞으며 골문 옆을 향했다. 후반 12분에는 프리킥 기회를 가져온 세징야가 직접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문 위를 살짝 넘어갔다.

 

대구는 후반 13분 홍철을 빼고 장성원을 투입한 데 이어 후반 25 에드가, 조진우를 내보내고 이근호, 김강산을 들여보내며 추격에 힘을 보탰다. 후반 35분 박세진을 빼고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대구 유니폼을 입은 미드필더 벨톨라를 투입시켰다.

 

후반 38분 케이타가 파울을 당하며 대구가 PK를 얻어냈고, 세징야가 키커로 나서 슈팅을 성공시켜 인천의 골망을 갈랐다. 스코어는 13이 됐다. 세징야, 김진혁이 연이어 슈팅을 시도하는 등 끈질기게 상대 골문을 노리던 대구는 후반 막판까지 고군분투했지만, 추가 득점 없이 13으로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대구의 다음 경기는 오는 19() 오후 7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7라운드 원정 경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