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대구FC, 울산 상대로 0대2 패배


 

전반 무실점 혈투에도 불구... 아쉬운 02 패배

 

대구FC29() 오후 2시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35운드 원정경기에서 02로 패했다.

 

대구는 바셀루스, 고재현, 이근호가 전방에서 울산의 골문을 노렸고, 케이타, 벨톨라, 이진용, 황재원중원에서 발을 맞췄다. 김강산, 홍정운, 김진혁이 수비 라인을, 오승훈이 골키퍼로 나서 골문을 지켰다. 벤치에는 한태희, 이원우, 장성원, 이용래, 박세진, 김영준, 에드가가 대기했다.

 

대구는 전체적인 라인을 내려 수비 위주의 경기 운영을 펼쳤다. 울산의 매서운 공격을 대구 비 라인이 진득하게 내려 앉아 막아내며 골문을 지켰다. 대구는 전방으로 찔러주는 패스를 해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32분 다리에 통증을 느낀 바셀루스 대신 에드가가 투입됐다. 에드가는 투입 직후 골문 앞에서 좋은 공간을 만들며 공격 루트를 확보했다. 득점 기회를 엿보던 양 팀은 소득 없이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대구는 후반 초반 이근호, 이진용을 내보내고 장성원, 이용래를 들여보냈다. 울산은 후반 들어 골문 앞에서 더욱 위협적인 보였고, 울산의 공격을 잘 막아내던 대구는 후반 23분 김민혁에게 실점해 경기는 01이 됐다. 에드가는 높이를 활용하며 득점을 위해 분투했다. 대구는 후반 35케이타, 고재현 대신 이원우, 김영준을 교체 투입했다. 김진혁이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는 계속해서 울산의 골문을 노렸지만 경기 종료 직전 장시영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02로 패했다.

 

대구의 다음 경기는 오는 11() 오후 430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광주FC와의 K1 36라운드 원정경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