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대구FC, 포항 원정에서 아쉬운 0대1 패배


 

견고한 수비에도 불구...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킥 허용

 

대구FC25() 오후 4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 하나원큐 K리그1 2023 37운드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대구는 에드가, 바셀루스, 고재현이 전방에서 포항의 골문을 노렸고, 홍철, 벨톨라, 박세진, 황재원중원에서 발을 맞췄다. 김강산, 홍정운, 김진혁이 수비 라인을, 오승훈이 골키퍼로 나서 골문을 지켰다. 벤치에는 최영은, 조진우, 장성원, 이진용, 김희승, 이종훈, 이근호가 대기했다.

 

대구는 전반 초반 벨톨라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경기의 포문을 열었다. 에드가는 최전방에제공권 장악은 물론이고 볼 탈취 후 돌파까지 만들어내며 공격의 불씨를 지폈다. 전반 22분 홍철이 올린 크로스를 에드가가 강력한 헤더로 연결시켰지만 상대 골키퍼에 가로막혔다. 포항도 세트피스 상황에서 대구 골문을 난타하며 기회를 노렸지만 대구의 견고한 수비를 뚫을 수 없었. 00으로 팽팽한 경기 흐름을 이어가던 대구는 전반 추가시간 발목에 통증을 느낀 바셀루스를 내보내고 이근호를 투입시켰다.

 


 

 

대구는 후반 6분 박세진 대신 장성원을 교체 투입했다. 포항은 후반 들어 더욱 날카로운 공격력을 보였다. 홍철은 측면에서 활발한 모습을 보이며 공격에 힘을 보탰다. 경기가 후반으로 흘러갈수록 대구는 골문 앞에서 더욱 높은 집중력을 보였다. 후반 40분 황재원, 벨톨라, 이근호를 내보내고 조진우, 김희승, 이진용을 들여보낸 대구는 선제 득점을 위해 발을 맞췄다. 하지만 경기 종료 직전 아쉬운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경기는 01로 뒤쳐졌다. 대구는 추격을 위해 한 발 더 빠르게 움직였지만 추가 득점 없이 경기를 01로 마쳤다.

 

대구의 다음 경기는 오는 3() 오후 2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인천유나이티드와의 K1 38라운드 시즌 마지막 홈경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