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수비수 유지운, 세르비아 1부 FK 추카리츠키 임대 이적



유지운 "대구라는 자부심을 되새기며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것“

대구FC 수비수 유지운(19)이 세르비아 1부 FK 추카리츠키로 임대 이적한다.

대구 구단은 17일(수) “지난해 대구FC에 입단한 유스팀(U18 현풍고) 출신 유지운이 세르비아 1부 FK 추카리츠키로 1년간 임대를 떠나게 됐다. 구단 유스 출신 선수 중 최초로 유럽 무대를 경험하는 것이며, 대구의 유망주 육성의 연장선으로 만 19세인 유지운의 더 큰 성장을 바라며 세르비아 진출을 돕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지운은 전도유망한 수비수로 주 포지션인 사이드백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면서 활약했다. 현풍고 재학 시절부터 뛰어난 재능을 발휘해 2021 K리그 유스 챔피언십 우승을 이끌며 영 플레이어 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23년 대구FC에 자유계약으로 입단해 K4리그에서 27경기에 출전해 4득점 5도움을 기록하는 등 대구FC B의 K4리그 준우승 및 K3리그 승격을 견인했다. 




유지운은 “유스 시절부터 프로 1년 차를 마친 지금까지 대구에서 많은 것을 배웠고 팬 여러분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세르비아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대구라는 자부심을 되새기며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끔 주어진 기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유지운은 지난 13일(토) 인천공항을 통해 세르비아로 이동했으며, 메디컬 테스트 등 모든 입단 절차를 마친 뒤 FK 추카리츠키에 합류했다.
목록